這首歌很棒 很有感覺的一首歌

  風之畫師也愈來愈好看

  看到文根英超齡的演出 真的覺得她的演技愈來愈精湛

  

  바람의 노래 (風之歌)
  演唱: 조성모(曹誠模)

  저 달빛 아래 너와 나 이토록 가까운데
  在那明月下 我和你 隔離是多麼近
  손에 닿을 듯  눈에 보일 듯  더 아련한데
  像要接觸到你時 你的目光回轉 那朦朧的回憶
  나 얼마나 더 살아야   널 다시 불러볼까
  如能活下去 可以不可以再次呼喚你
  목이 메일 듯  숨이 멎을 듯  널 불러본다
  難以發出聲音 呼吸快要停止 嘗試去呼喚你

  널 안고 바람이 불어온다   내 마음 씻어간다
  你像被風抱擁般來 心像暮色般消失
  어린 날에 꾸었던 소녀의 꿈처럼 따듯한

  像年幼時夢見 像少女的夢似的 溫暖的風
  널 안고 달려간다  하늘 끝까지 간다
  你自信的挺胸昂首的走到世界盡頭
  이미 지나가버린 어린 날 꿈처럼 아득한 )
  像已過去 年幼的夢一般 相隔在遠方)

  또 기다림이 머물러  기나긴 밤을 새워
  那不再等待的決心 使你徹夜不眠"
  너를 그리다  너를 그리다  또 짙은 어둠
  在深夜中 你一而再而三的繼續繪畫
  널 안고 바람이 불어온다  내 마음 씻어간다
  你像被風抱擁般來 心像暮色般消失
  어린 날에 꾸었던 소녀의 꿈처럼 따듯한
  像年幼時夢見 像少女的夢似的 溫暖的風
  널 안고 달려간다  하늘 끝까지 간다
  你自信的挺胸昂首的走到世界盡頭
  이미 지나가버린 어린 날 꿈처럼 아득한
  像已過去 年幼的夢一般 相隔在遠方
  언제나 처럼 또 올 것처럼 넌 그렇게 살다가
  像往常一樣的 探訪你像風那樣的生活
  내 맘처럼  저 바람처럼
  我的心 像那個風似的
  넌 그대로 와 난 너에게 가  너를 안아
  你身邊只有我 我身邊只有你 想以這個方法來擁抱

  바람이 불어온다 내 마음 씻어간다
  心像風吹過那樣被不留痕地沖洗
  푸른 언덕 위에서 세상을 비추는 빛으로
  你在那個藍色的山上 發出照亮世界的光
  널 안고 달려간다  하늘 끝까지 간다
  你自信的挺胸昂首的走到世界盡頭
  깊은 어둠 속에서 내 맘을 비추는 소리로
  在深夜中 照亮我的心斐
  나 나라라라  나나 라라라
  나나 라라라  나 라라라  나나나 
  달파란 하늘 아래  네 이름 불러본다
  在晈潔的明月下 呼喚你的名字
  어딜가나 주었던 그 따뜻함으로 가득한
  不論走到哪裡 都感到風中充滿對你的思念

    全站熱搜

    ayustory 發表在 痞客邦 留言(0) 人氣()